Quantcast
Message: Re: 빈대가 성공한 이유....
Posted by: 김 정렬 on Monday 07/19/04

빈대들의 지혜


1933년 18세의 젊은 정주영은 인천 부두에서 막노동을 하던 때였다.

그곳 노동자 합숙소는 빈대천지였으며, 몸이 지칠 대로 지쳐 잠을 자야

했으나, 빈대들의 습격으로, 도저히 잠을 이룰 수 없었다.


할 수 없이, 밥상 위에 올 라가 잠을 잤으나, 얼마 후 기어 올라와 다시

물어 뜯었다. 미물이지만 만만찮은 놈들이었다.


정주영은 머리를 써서 물 담은 양재기에 밥상다리 4곳을 담가 놓고 잤다.

물 타고는 못 오겠지 생각이였다. 그런데 빈대의 머리는 사람보다 영악했다.


얼마 후 빈대는 사람의 피를 빨기 위해, 벽을 타고 천정으로 올라가,

누워있는 정주영을 목표로 하여, 천장에서 떨어지는 것이었다.


빈대가 목적을 이루기 위한 끊임없는 본능적 집념이 이룬 결과였다.

정주영은 그때부터, 빈대의 교훈을 평생 잊지 않고 사업을 할 때 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는 빈대의 집념으로 일한 결과 한국 제일의

기업을 이루 어 냈다.


-홍하상 (다큐멘터리 작가)-


-------------------------------------


우리도 뜻을 이루기
Copyright © 1998-2016 Clipland GmbH. All rights reserved. | Clipland.com 1st in music videos online! We know short form media.